휘호, 서화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자료실

휘호, 서화

휘호, 서화

김상옥의 어록 - 의거를 위해 1922.11 상해를 떠나며 이시영, 조소앙 등 「임시정부 요인동지」 들에게 남긴 말

나의 생사가 이번 거사에 달렸소.
만약 실패하면 내세에서 만납시다.
나는 자결하여 뜻을 지킬지언정 적의 포로가 되지는 않겠소

휘호 - 상해 임시정부 요원들의 추모 휘호

  • 조소앙 선생
    “일만 군마 달리는 속에서 범과 같은
    용맹을 날리고 노호하는 한 마디 외침은
    하늘과 땅에 진동하도다.”
  • 김 구 선생
    “의사의 정신과 업적이
    백세 후손에게 깊은 교훈을 남기리라.”
  • 이시영 선생
    “호방한 담력과 장열한 기백은
    길이 세상을 놀라게 하다.”
  • 백범 김구 선생
    1946년 김상옥 의사 추모사업회에 참석하여 씀

서화 - 화가의 기억

  • 구본웅 화백

    그날 아침(1923.1.22.)
    아침7시 찬바람.
    섣달이 다 가도 볼 수 없든 눈이
    정월 들자 나리니 눈바람 차갑든
    중학시절 생각이 난다.
    아침7시 참바람. 눈싸힌 덜판.
    새로진 외딴집 세 채를 에워싸고
    두겹 세겹 느러슨 외적의 경관들
    우리의 의열 金相玉 義士를 노리네.
    슬프다 우리의 金義士는 양손에
    육혈포를 꽉 잡은채. 그만 _
    아침 7시 . 제비(김상옥의 별명을 제비라고
    불렀섰음) 길을 떠낫더이다.
    새봄이 되어도 제비시여 넋이라도 오소서

회원로그인

접속자집계

오늘
4
어제
50
최대
196
전체
18,104
Copyright © 2021대한민국 최초 독립운동가 기념사업회 ALL RIGHTS RESERVED.